[啞雲칼럼] 난형난제 상박명득 형제의 역사비틀기 쌩 쑈쑈쑈

[啞雲칼럼] 난형난제 상박명득 형제의 역사비틀기 쌩 쑈쑈쑈 

[부제] 김구는 테러리스트(?)라며 그럼 유관순은 데모꾼, 3.1절은 떼법, 떼거지데모 아니냐?

 

조변석개? 너희 역사관은 무시로 바뀌는 장난감이냐? 필요하면 도산 안창호는 강산개조론까지 들먹여가며 변질된 '한반도 대운하'의 아류인 '4대강 물길잇기'에 KDI보고서까지 엉터리로 만들어가며 '경인운하'를 합리화 하기위한 운하 표지모델로 내세우고, 역사훼손하려 교과부를 앞세워 해괴망측하고 괴상한 교과서를 만들 때는 언제고? 이제와 쌍으로 개수작인고?

▲ "도처에 비판과 충고와 조언이 넘치는데 귀를 막고 최루탄부터 떠올린다면 어찌 악하다 하지 않겠는가." ⓒ프레시안
 

임시정부 수반이자 민족선열이신 백범 김구 주석은 테러리스트 수괴이고 백범의 지시를 받아 하얼빈 역에서 민족의 원흉인 이토오 히로부미를 절명시킨 안중근의사는 테러러스트 하수인이고 그런거 아니었나? 또 너희들 주장대로 하자면 윤봉길, 이봉창, 나석주의사도 모조리 테러리스트이며, 헤이그에서 합방의 부당함을 알리다 자결한 이준열사는 깍뚜기 조폭이 맞지않냐?

그렇다면 뉴또라이들을 포함한 자칭 극우보수~나는 이 부분엔 지금도 앞으로도 영원히 동의못한다. 왜냐? 지난정부 내내 불가한 롯데제2월드는 대한민국 영공방위를 위해 절대 불가함이 정설이었고 대세였음을 경제논리 궤변으로 둘러대며 허가하려는 움직임에도 그 어떤 자칭보수단체도 항의,반대집회 한번 없는 영혼판 것들이 대부분인데 너희가 어찌 보수겠느냐? 개XX들이지?

각설하고, 너희들 논리대로라면 3.1민족운동 당시 17살 처녀였던 유관순은 막가파 전문 데모꾼이 분명히 맞을 것이고, 3.1절은 쓰기야마 아키히로가 보기엔 떼거리로 모여 일제가 만들어 놓은 법을 어겼으니 시쳇말로 떼법일 것이며, 모든 민중들이 모여서 한꺼번에 떼쓰는 떼거지 난동이 백번 맞다? 틀린걸 우기려면 끝까지 박박우겨라. 그래야 무식해도 멋져보이기라도 하다.

거기에 한술 더떠 참으로 가관은 상왕(?)전하의 망발이다. 뭐가 뛰니 뭐도 덩달아 뛴다고 동생이 대통X을 하니 그 형이란 작자는 저절로 터진 입인지 주둥아린지 분간못하며 세치혀를 놀리며 뭐라? 그저 말문이 막힌다.<이상득, 2010년 한일 합방 100주년 발언 파문 `일파만파' 민주, 두 형제의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시각 의심스러워 (2009/02/12)ⓒ나눔뉴스> 란다.

기사를 보자<"[김현정 기자]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이 롯데호텔에서 나카소네 히로후미 일본 외상을 만나 '내년은 한일병합 100주년이 되는 해로 한국에서 역사재조명이 활발히 이뤄질 것' 이라고 말했다는 보도에 대해 민주당은 우리나라의 통치권을 완전히, 영구히 일제에 양여할 것을 규정했던 한일병합을 어떻게 재조명하자는 것이냐고 반발했다.">

제정신인가? 경술국치일을 <한일합방 100주년>이라고 설레발치는 저 후안무치함은 어디서 나올까? 저런 망발을 내뱉고도 밤길이 안 무섭나? 저 막장마인드는 도무지 그 끝이 과연 어딘가? 두형제가 아주 잘논다. 혜안가진 성현들이 만든 말이실까? 정말 난형난제다. 죽이 척척 잘 맞아도 이리도 척척 잘 맞을까? 궂거리 장단이 필요없이 엔까를 맘껏 불러제끼며 참으로 잘 논다.

거기에 더하여 일왕 아키히토 앞에서 반드시 세워야 할 민족적 자존심은 부시의 카트운전수 노릇하며 알랑방귀 뀌면서 별장초대 고무되어 미쿡산 쇠고기로 구워(말아)드셨는지 전임 노무현 대통령이나 수행원인 비서관조차 허리 꼿꼿하게 아키히토와 인사 나누는 모습과는 비교불가하게 허리 부러지도록 고개숙여 인사하는 모습을 보아하니 고향 할배만난 손자모양새라 돌겠다.

<盧 "일왕앞에서는 안숙여도 이럴땐 숙인다" (2008.5.6) [프런티어타임스] 김석 기자>

기사전문 발췌...(고개숙인 내용을 정확히 전달하고자 기사전문을 발췌합니다.)

최근 노삼모 회원중 한명이 제작한 대형 십자수를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선물하는 사진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재다. 얼핏 들으면 노사모의 유사품처럼 보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삼겹살 파티를 준비하는 모임'인 노삼모(http://cafe.daum.net/no-party)는 지난 3일과 4일 양일간 봉하마을을 방문, 노 전 대통령과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이자리에서 '난디'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회원으로 부터 40여일간 밤낮으로 만들었다는 십자수를 선물 받은 노 전 대통령이 깊이 고개숙여 감사를 표시한것. 제주도에 거주한다는 '난디'는 힘들게 만든 십자수를 비행기에 못싣고 와, 퀵서비스로 옮겨 겨우 가지고 왔다는 후일담을 남기기도 했다고. 많은 네티즌들은 이 사진을 접한 후 "고마운 사람에게 마음으로 머리숙일수 있는 사람...보기만 해도 넉넉하다" "국민에게만 고개를 숙일 줄 아는 것이 바로 '당당함'아니겠냐"면서 큰 호감을 나타내고 있다.

'별뜻없음'이라는 대화명을 사용하는 네티즌은 "권력의 최상부인 국민, 그것도 일개 한 사람에게 저랬으니 노 전 대통령은 권력에 아부하는 사람임에 틀림없다"며 재치있는 댓글을 남겼으며, '한국호랑이'는 "국민을 진정한 국민으로 대우해주시는 분"이라면서 감동하는 모습.


또한 일왕앞에서 깊이 고개 숙여 인사했던 이명박 대통령을 노 전 대통령의 모습과 비교해 비판하는 네티즌들도 자주 눈에 띄었다. 아이디 '우리집 앞마당'은 "저 떳떳하고 당당한 모습, 일왕에게 굽신거리며 국민위에 군림하는 자와 비교된다"고 했으며  'platonia'는 "확실히 주인이 누구인 줄 아시는 분..!역시 말로만 '섬기겠다'는 사람과는 다르다"고 우회적으로 이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네티즌"李 일왕인사 굴욕,盧와 비교돼"맹비난 (2008.4.22) 프런티어타임스>이미지발췌 

월요일 아침마다 재미도, 감흥도 없고 귀만 더러워지는 DJ놀음에 지치지도 않는지, 지난번 TV원탁회의에서는 공무원과 짜고치는 고스톱 한판으로 TV제작까지 참여하더니 그것으로도 성이 안차, 가락시장 1인모노드라마 '푸른 목도리'편을 찍은게 엇그제 같은데, <프레시안 송호균 기자 靑, "'빅뱅' 불러 '나라사랑 랩송' 제작" (2009-02-15)>보니 이제는 드디어 아이돌 '빅뱅'을 불러들여 '나라사랑 랩송'<힘내라! 대한민국>을 제작하신단다. 참 재주도 무궁무진하다. 헐

그 분야에서 일하는 수많은 사람들은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여파로 허리띠 졸라매다 너무나 졸라매서 숨쉬기 조차 버겁고 힘이 드는데 이제는 밥줄까지 죄어버리면 아예 죽어 나자빠지라는 소리인지? 참으로 알다가도 모를 경제 살리기? 북, 장고, 꾕과리, 피리, 드럼도 가졌으니 이거 두드리다 심심하면 저것도 두들겨보며 혼자서 나라를 모조리 난장으로 몰아가니~멍박도맞나?

가락시장가면 그 일도 해당, 용산철거민 언급하면 그것도 해당, 대학생들 학자금 반액 이야기 하면 해당. 뭐든 바로 즉각 척척척. 다만 그런 언급때마다 듣는 국민들에게는 자기자랑으로만 들린다. 해봤다며 말한 부분의 해결책이 없는데 그말이 신뢰가 가랴? 천만에, 그러니 무엇을 한다해도 안 믿고 못 믿는다. 그러나 김석기, 강만수, 강부자, 고소영 지키기는 고래 심줄보다 더 질기고 강심장이다. 탕평인사는 당췌 모른다. 모조리 아는 인간들, 안면있는 인간만 신뢰한다.

"난형난제(難兄難弟)로다." 참으로 개탄스럽기 그지없다. "형 만한 아우없다."라 했던가? 그러나 이 두형제는 "도진개진=그 나물에 그 밥" 정말 정밀측정기로 재도 그 차이가 1미리도 안나고 영락없는 붕어빵에 다름 아니다. 그렇게 일본생활하며 보고 들었던 쪽바리 문화가 좋으면 지난번 교양도서 랍시고 구입한 일본 만화 싸들고 일본으로 손 맞잡고 당장 가라. 추하다.

"권불십년이라 했거늘~대한민국을 두 형제가 말아먹도록 가만 두고 볼 현명한 국민들이 절대 아니다. 머지 않았으니 기다려라. 난 오늘도 대나무 밭엘 간다. 전봉준 장군과 동학혁명에 참가했던 그분들을 뵈러 울울창창 시푸르딩딩한 푸르른 대나무 밭으로..."

<2008년 2월 15일 휴일날 열받게 하는 못난이 두형제 때문에 속이 메스껍다.   아운>
네이버 블로그  http://blog.naver.com/yalee1212  펌자유 출처공개 필수

by 벙어리구름 | 2009/02/15 22:08 | 아운칼럼 | 트랙백(1)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h1212123.egloos.com/tb/136674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世說 at 2009/02/16 01:45

제목 : 노무찡 하앑... 하앑...
[啞雲칼럼] 난형난제 상박명득 형제의 역사비틀기 쌩 쑈쑈쑈 글 내용에는 노코멘트. 그냥 사진을 보니 노빠질이 하고 싶어쎄엽. 굽신 굽신. ......more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